G-HOUSE 

Design team: Nam Soohyoun, Choi Sunmi

FINDING THE VOID WITHIN An ATTIC

 

A 80s regular house with small rooms. We tore down walls and slabs to create a communal space that can act as a quick-bite, sometimes bar and sometimes full banquet. For the attic, we revealed the sculptural shapes hidden behind the old ceiling. It will be home for a newly weds. As for the cradle room, we created a little opening to living room that can act as a door for the soon-coming little one.

다락을 통해 보이드를 찾다.

 

80년대에 지은 빌라의 답답한 공간. 우리는 벽을 없애고 슬라브를 제거해 아침에는 간단한 식사, 또는 바, 또는 많이 이들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이닝 공간을 만들었다. 다락의 천정을 제거해서 박공지붕이 가지고 있는 조각적인 형태를 드러내어 공간감을 만들고, 신혼을 위한 집이기 때문에, 앞으로 아가가 자랄 방과 거실 사이에는 작은 문을 만들어 연결성을 높였다.